어제의 난 어디 있을까? 달라진 바람, 달라져 버린 공기. 나른한 몸, 고장 난 마음. 감기약처럼 쓰디쓴 나의 하루. 물 속 같은 시간들, 그 1분 1초. 난 자꾸만 숨이 차올라. 두 눈을 꼭 감고, 두 귀를 닫고, 난 너의 기억을 또 꺼내어봐. 참 달콤했던, 참 달콤했던, 너로 만든 Cake 같던 세상. 사랑을 말하던 내 입술 끝엔, 아직 니 이름이 묻어있는데. 다 괜찮아 질 거라 수 없이 되 내어도, 입 안 가득 그리움만 퍼져. 이별을 맛본다. 거울에도, 유리잔에도. 니가 좋아한 조그만 화분에도. 너의 손끝이 닿던 그 구석구석, 가지런히 놓여 진 추억. 머리를 잠그고 가슴을 막고, 난 너의 목소릴 또 꺼내어 봐. 참 사랑했던, 참 사랑했던, 너로 만든 노래 같던 세상. 내일은 아득히 멀기만 하고, 오늘은 몸서리치도록 아파. 다 지나갈 거라고 수없이 타일러도, 마음 가득 서러움이 흘러. . 이별을 맛본다. 널 원하면 원할수록 조금씩 너는 멀어져 가. So faraway 두 눈을 꼭 감고, 두 귀를 닫고, 난 너의 기억을 또 꺼내어봐. 참 달콤했던, 참 달콤했던, 너로 만든 Cake 같던 세상. 사랑을 말하던 내 입술 끝엔, 아직 니 이름이 묻어있는데. 다 괜찮아 질 거라 수 없이 되 내어도, 입 안 가득 그리움만 퍼져. 이별을 맛본다.

 

Advertisements